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 정부 "한·미·일 안보협력 과거사와 분리"

미국 정부는 최근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부 관계자들의 과거사 망언 등에 따른 한·일 갈등과 무관하게 한·미·일 3국 간 안보 협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을 확인했다고 교도통신이 29일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미 국방부 고위 당국자는 전날 제12차 아시아안보회의(일명 샹그릴라 대화)와 관련한 브리핑에서 “우리는 가능하면 (한·미·일) 안보협력을 과거사를 둘러싼 (한·일 간) 긴장이나 정치 문제와 분리하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31일부터 사흘간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샹그릴라 대화에서 한·일 양국과 폭넓은 국방 현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척 헤이글 미 국방장관은 다음달 1일 싱가포르에서 김관진 국방장관, 일본의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방위상과 회담할 예정이다. 이번 샹그릴라 대화 기간에 한·일 국방장관 회담은 성사되지 않을 것이 확실해 보인다고 교도통신은 보도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