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9월 토지분 재산세 늘어난다

땅을 갖고 있는 사람들의 올해 세금 부담이 커진다. 재산세 등 토지 보유세 부과 기준인 공시지가가 오른 탓이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1월 1일 기준으로 전국 3158만 필지의 개별 공시지가를 산정한 결과 지난해보다 전국 평균 3.41% 올랐다고 30일 밝혔다. 지난해(4.47%)보다 상승 폭이 줄었지만 2010년 이후 4년 연속 올랐다. 세종시 등 지역별 개발 호재로 땅값이 뛴 데다 개별 공시지가를 실제 거래가격에 가깝게 산정한 때문이라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특히 지방이 많이 올랐다. 지방 광역시가 4.04%, 지방 시·군이 5.74% 각각 상승했고 수도권 상승률은 2.48%였다. 세종시의 경우 정부부처 이전 영향으로 47.59% 뛰었고, 경남 거제시는 해양휴양특구 사업으로 18.67% 상승했다. 반면에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0.18%)와 과천시(-0.16%)는 각각 명품신도시 무산, 정부 과천청사 이전 등의 악재로 하락률 1, 2위를 기록했다.

 전국에서 땅값이 가장 비싼 곳은 서울 중구 충무로1가 24-2번지 ‘네이처 리퍼블릭’ 화장품 판매점의 부속 토지로 나타났다. 3.3㎡당 2억3100만원이다. 이 땅은 2005년부터 9년째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올해 공시지가는 9월 토지분 재산세 납부 때부터 적용된다. 다원세무회계사무소 황성욱 세무사는 “공시가격 상승으로 9월 토지분 재산세가 지난해보다 평균 4%가량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개별 공시지가는 국토부 홈페이지(www.molit.go.kr)에서 열람할 수 있다. 공시지가가 지나치게 많이 올랐다고 생각되면 7월 1일까지 해당 시·군·구청에 이의를 제기하면 된다.

황정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