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휴가 나온 육군 일병, 찜질방서 女알몸 훔쳐보다가…

현역 육군 일병이 찜질방에서 여장을 하고 탈의실에서 여성의 알몸을 훔쳐보다 붙잡혔다고 노컷뉴스가 보도했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찜질방 여성 탈의실에서 여성의 알몸을 훔쳐본 혐의로 파주의 육군 모 부대 소속 박모(22) 일병을 체포해 헌병대로 인계했다고 30일 밝혔다.

박 일병은 29일 새벽 2시쯤 마포구 서교동에 있는 한 찜질방에서 여장을 한 뒤 여성 탈의실에서 여성의 알몸을 훔쳐본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박 일병은 휴가를 나온 뒤 고향으로 가기 전 찜질방에 들렀다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박 일병은 여성용 찜질복으로 몰래 갈아입은 뒤 머리를 수건으로 감싸고 가슴에 수건을 말아 넣어 여장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 일병은 한 여성의 신고로 종업원이 CCTV를 통해 남자옷을 입고 찜질방에 들어왔다가 여성 탈의실로 들어가는 모습을 확인하면서 덜미를 잡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