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세윤 '라스' 녹화 취소…"하차는 아니다"

[사진 일간스포츠]
개그맨 유세윤(33)이 음주운전을 자백한 가운데 29일 예정됐던 MBC ‘라디오스타’ 녹화가 취소됐다.



MBC ‘라디오스타’ 관계자는 이날 “유세윤 사건으로 오늘 예정된 녹화가 취소됐다. 하차는 아니고 녹화가 취소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29일 경기 일산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유세윤을 불구속 입건했다. 유세윤은 오전 4시쯤 서울 강남구 신사역 부근에서 술을 마시고 일산경찰서까지 30여㎞를 운전한 혐의다.



유세윤은 경찰과의 조사에서 “양심의 가책을 느껴 죄송한 마음에 경찰서로 오게 됐다”고 진술했다. 당시 유세윤은 혈중알코올농도는 0.118%로 만취상태였고, 이는 면허 취소 처분에 해당한다.



유세윤은 현재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와 ‘라디오스타’, SBS ‘일요일이 좋다-맨발의 친구들’, tvN ‘SNL 코리아’ 등에 출연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