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베에 올린 '초등교사 성매매 경험 후기' 글 보니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서 초등학교 교사가 자신이 가르친다는 학생들을 ‘로린이’로 표현해 논란이 되고 있다고 이투데이가 보도했다.

이투데이에 따르면 그는 노래방 도우미, 키스방 등 다양한 성매매 경험을 적은 후기글에서 성매매 여성이 교복을 입어 매우 흥분했다고 적기도 해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다.



‘초등교사’라는 닉네임을 쓰는 일베 회원은 지난해 10월 일베에 ‘초등교사 인증!!! 초등교사는 일베 못가냐??’라는 제목을 달고 자신의 교원자격증과 학생들 사진을 올렸다.



그는 어린이들 얼굴은 모자이크했지만 사진 아래 “고딩 교사는 일베 갔던데 초딩교사는 일베못가냐? 로린이들 개귀엽다능”이라는 글을 적었다. ‘로린이’는 ‘어린이’와 ‘로리타’의 합성어로, 어린이들을 성적 대상으로 바라보는 일베 특유의 언어다.



함께 올린 초등학교 2급 정교사 자격증은 대구교육대학교 총장이 2012년 2월6일 수여한 것으로, ‘초등교사’는 자신의 이름은 지웠지만 자격증 번호는 그대로 노출했다.



특히 이 일베 회원은 같은 닉네임으로 성매매 후기글을 올리기도 했다. 그는 ‘19)키×방, 대×방, ×촌, 안×방, 노래방도×미 경험해본 후기 썰’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20대 초반에 아는 형들과 유흥을 ×나 달린 게이”라며 자신이 그간 해온 성매매에 대해 상세히 적었다.



그는 키스방 경험담 항목에 “(성매매여성이) 교복 같은 거 입고 와서 ×나 흥분했음”이라고 적어 더욱 논란이 되고 있다. ‘초등교사’는 이외에도 “리얼안마방, 오피, 노래주점 등 다른 케이스도 경험했다”며 “궁금한 것 질문받는다”며 회원들과 댓글을 통해 대화를 나눴다.



이 글들이 인터넷에 퍼지며 논란이 되자 그는 29일 자정 초등교사 임용 카페 커뮤니티에 사과글을 올려 “일베에 논란된 초등교사 본인입니다.



정중하게 사과 드립니다”라며 “로린이라는 말을 절대로 성적대상으로 삼아 올린 것이 아니고 아이들이 귀엽다는 의미로 썼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그가 일베에 올린 글에는 “로린이라는 말이 그렇게 심각한 성적 비하 발언이냐?”라며 “일베 죽이기”라고 반발하고 있어 네티즌들의 분노는 가라앉지 않고 있다.



‘초등교사’는 현재 경북지역 초등학교에서 담임교사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