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세윤 측 “프로그램 하차 논의 중…오늘 스케쥴은 없어”





코미디언 유세윤(33)이 음주운전 후 자수해 방송 스케줄에 차질이 빚어졌다.



경기 일산경찰서는 29일 유세윤을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날 오전 4시쯤 서울 강남구 신사역 부근에서 술을 마신 뒤 고양시 일산경찰서까지 35km를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운전 당시 유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0.118로 면허 취소 처분에 해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속사 측은 "지금 어디에 있는 지도 확인이 안 되고 있다. 오늘 스케줄은 없다"며 "프로그램 하차와 관련해서는 논의 중이다"고 말을 아꼈다.



유세윤은 이날 경찰서에서 "양심의 가책을 느껴 죄송한 마음에 오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4시 12분 자신의 트위터에 '가식적이지 말자'는 짧은 글을 남기기도 했다.



김진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