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남도 "진주의료원 폐업 불가피한 선택"

경남 진주의료원이 결국 문을 닫았다.



29일 진주의료원 박권범 직무대행은 진주의료원을 폐업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폐업 발표문에서 경남도는 “경남도와 도의회에서 수십 차례 경영개선을 요구했지만 (노조는) 자구노력은 전혀 없이 기득권만 유지하고자 해 의료원의 회생 가능성을 발견할 수 없어 폐업을 결정할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이어 “진주의료원을 살리려면 279억원의 누적적자를 갚고 매년 70억원씩 발생하는 손실도 보전해 줘야 한다”며 “이렇게 투입된 세금은 도민 전체의 의료복지가 아니라 강성귀족 노조원들의 초법적 특권을 유지하기 위해 사용된다”고 주장했다. 진주의료원의 폐업은 혈세를 아끼고 세금 누수를 막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강조한 것이다.



경남도는 “의료원 직원들의 재취업을 위해 혁신도시 입주기관, 진주노동지청 등과 협력해 한 분이라도 더 재취업이 되도록 노력을 다하겠다”며 “폐업을 결정할 수밖에 없는 상황을 이해해 달라”고 당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