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항암제보다 효과 1200배" 개똥쑥, 기적의 치료제?

국내산 토종 야생 약초인 개똥쑥이 항암 효과가 있다는 주장이 나와 화제다.



28일 한 방송프로에서 개똥쑥을 먹고 암을 치료했다는 남성의 사연이 소개됐다.



그 남성은 7년 전 대장암에 걸렸다가 간까지 암이 전이되는 심각한 상황을 맞았는데 개똥쑥을 먹고 나았다고 했다.



그는 “예전에는 개똥처럼 흔했지만 최근 찾아보기 어려운 개똥쑥은 암 환자들이 먹는 항암제보다 항암효과가 1200배나 높다”고 주장했다.



개똥쑥은 6~8월 사이 민가 황무지에서 자라는 초롱꽃 목국화과의 쌍떡잎식물 한해살이 풀로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한약재로 지정돼 있다.



미국 워싱턴대학 연구팀은 개똥쑥에 들어있는 아르테미시닌이 암을 선택적으로 죽이는 능력이 현행 화학요법의 10배에 이른다고 밝힌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무좀 없애려고 빙초산·정로환 물에 담가보니 '기막혀'

▶지저분한 사람이 잘 걸릴 것 같은 무좀, 실제로는

▶"한국처럼 쇠고기 덜 익히거나 육회 먹으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