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낮 기숙사에서 여생도 '성폭행'…육사 초유의 사건

육군사관학교에서 생도들 사이에서 성폭행 사건이 벌어졌다고 28일 JTBC가 보도했다.



사건이 발생한 것은 육사 축제가 벌어지던 지난주 수요일 오후. 잔디밭에서 술을 마시던 2학년 여생도가 술을 이기지 못하고 구토를 하다 생활관으로 들어갔다.



이때 함께 술을 마시던 4학년 남자 생도가 생활관까지 따라 들어가 성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동료가 없어진 것을 발견한 3학년 여생도가 이 사실을 파악하고 학교 측에 신고하면서 사건이 알려졌다.



가해 생도는 현재 육군 헌병대로 신병이 넘겨져 조사를 받고 있다. 육군은 특별 감찰에 나섰다.



군 엘리트 양성기관인 육사에서 성폭행 사건이 일어난 것은 1998년 여자 생도를 선발한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