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Russia 포커스] '세계의 헌병'은 지쳤다 … 미국을 대신할 나라는?

일러스트: 단 포토츠키




세계의 창

미국은 요즘 몸을 웅크린다. 경제ㆍ재정 상황 때문에 전처럼 세계의 헌병이 되기 어려워 보인다. 세계의 헌병이 되려면 신경도 많이 써야 하고 돈도 많이 들기 때문이다. 그러면 누가 미국을 대신할 것인가.



스마트폰으로 QR코드를 찍으면 더 자세히 읽을 수 있습니다.
러시아는 운 좋게 찾아온 이 기회를 틀림없이 이용했을 법한 소련의 과거 위상을 상실한 지 오래다. 인도와 브라질은 시기상조이다. 유럽연합은 지금 가치체계 전반에 대해 재검토하면서 오늘날 자신의 소명이 무엇인지 모색 중이다. 미국에선 ‘유럽이 미국을 대신해 세계의 헌병 자리를 맡아야 하고 맡을 수 있다’는 의견이 우세하지만 유럽의 형편은 그리 좋지 않다. 그렇다면 가장 확실해 보이는 후보는 중국이다. 미국과 유럽에 비하면 크게 어려울 것 없어 보이는 경제 문제를 해결하기만 하면 거칠 게 없다. 중국은 모든 면에서 미국을 앞지르고 싶은 욕망이 크다.



일러스트=단 포토츠키

세르게이 마누코프 엑스페르트 필자



본 기사는 [러시스카야 가제타(Rossyskaya Gazeta), 러시아]가 제작·발간합니다. 중앙일보는 배포만 담당합니다. 따라서 이 기사의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러시스카야 가제타]에 있습니다.



또한 Russia포커스 웹사이트(http://russiafocus.co.kr)에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