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민투표는 완주만 … 전주는 시의회 찬반 의결

전주시·완주군 통합은 완주의 주민투표 결과에 달려 있다. 통합하자는 여론이 압도적으로 우세한 전주에서는 주민투표를 실시하지 않는다. 대신 전주시의회가 통합을 의결하면 된다. 찬성 여론과 반대 여론이 팽팽한 완주에서는 주민투표를 실시한다. 주민투표일은 안전행정부와 완주군 선거관리위원회가 협의해 날짜를 잡는다. 완주군의 농민 유권자들이 모내기 등에 따른 농번기를 피해 짬을 낼 수 있는 시기는 6월 20~30일. 이 중 26일이 투표일로 유력하다. 주민투표는 전체 유권자의 3분의 1 이상이 참여해야 하며, 투표자 과반수의 찬성표를 얻어야 통합이 결정된다. 반대 표가 절반을 넘을 경우 통합은 무산된다.



통합 추진 절차 어떻게
통과 땐 내년 첫 통합 시장

 완주에서도 통합을 찬성하는 쪽으로 결론이 나면 곧바로 통합공동추진위원회를 구성한다. 추진위원회는 7월부터 내년 6월까지 운영하며, 전주시·완주군에서 같은 수의 위원이 참여해 통합 시의 기구·정원 등을 조정한다. 행정 구(區) 관련 용역도 추진한다.



 통합을 위한 특별법은 지역 출신 국회의원들이 입법발의를 해 연말까지 제정한다. 일정이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내년 6월 실시하는 지방선거에서 첫 통합 시장을 뽑는다.



장대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