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묘책 없는 정부, 에어컨 끄기 주력

산업통상자원부가 여름철 블랙아웃(대정전)을 막기 위해 대대적인 전력 허리띠 졸라매기에 나선다. 이를 위해 28일부터 9월 30일까지를 여름 전력수급 대책기간으로 정했다. 지난해 대책기간(6월 1일~9월 21일)보다 2주가량 늘어났다. 산업부는 다른 정부 부처와의 협의를 거쳐 31일 국가정책조정회의를 통해 구체적인 대책을 확정·발표할 예정이다.



31일 구체적 대책 발표하기로

 산업부가 준비 중인 대책에 따르면 여름철 내내 전 국민 대상의 절전캠페인을 펼칠 계획이다. 이 캠페인을 통해 안정적 예비전력 기준인 500㎾를 최대한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단기적으로 전력공급을 늘릴 수단이 없기 때문에 상당한 수요 감축을 통해 전력대란 위기를 헤쳐 나가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우선 여름철 전체 전력 사용량의 20%가 넘는 냉방 수요를 확 줄이기로 했다. 이를 위해 백화점·대형마트처럼 냉방을 많이 하는 대형 건물은 여름철에 섭씨 26도 이상을 유지해야 한다. 또 손님의 발길을 끌기 위해 출입문을 열어놓은 채 에어컨을 틀어놓는 상점에 대해서는 단속을 통해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를 물리기로 했다. 1만9000여 개 공공기관은 민간부문보다 2도 높은 섭씨 28도 이상으로 유지하는 한편 전력사용 피크타임인 오후 2~5시에는 기관별로 돌아가며 에어컨을 끄도록 할 계획이다.



 산업계 참여도 적극적으로 유도한다. 철강·시멘트·제지·금속·섬유처럼 전력사용량이 많은 업종의 기업들이 주요 대상이다. 산업부는 이들 기업에 대해 7월 말~8월 초에 몰린 휴가를 8월 중순 이후로 분산하고, 조업시간도 피크타임을 피하도록 협조를 요청하기로 했다.



이태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