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수 인성 논란으로 번진 '물벼락'

LG 임찬규(21)의 ‘물벼락 세리머니’ 논란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선수협)와 방송사 KBS N 이 일단 화해했지만 야구선수의 인성을 언급한 표현을 두고 새로운 논란이 일고 있다. ‘물벼락 세리머니’ 2라운드다.



방송 기자 “야구인들 개념 찾아라”
선수협 발끈 … “해당 기자 퇴출을”

 선수협은 28일 “KBS N의 구성원들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밝힌 내용은 개인적인 의견이다. KBS N이 구성원들의 적절하지 못한 감정표현에 대해 사과했다”고 밝혔다. 지난 26일 잠실경기가 끝난 뒤 임찬규는 인터뷰 중인 LG 정의윤을 향해 물을 뿌렸고, 정인영 KBS N 아나운서가 물에 흠뻑 젖었다. 방송사 측은 “감전 위험이 있다”며 강하게 어필했다. 이 과정에서 야구선수들의 인성 문제가 거론돼 경기인(선수 출신)과 비(非)경기인의 대립으로 이어졌다.



 KBS N의 한 프로듀서는 27일 SNS에 “야구선수들 인성교육이 필요하다. 축하는 당신들끼리 하라”고 글을 올렸다. 선수협은 “과도한 세리머니를 사과한다. 그러나 인격적 모독을 비롯해 선수들을 매도하고 무시하는 행위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맞섰다.



 이후 논란이 이어졌고, 이 과정에서 양측의 입장이 완전히 갈렸다. KBS의 모 기자는 SNS를 통해 “야구인들, 기본적인 개념은 찾아라. 여자 아나운서가 만만하지? 검찰 취재 중 그랬으면 과연 어떻게 되었을까?”라는 멘션을 달았다. 그러자 선수협은 28일 다시 보도자료를 내고 “야구선수들을 못 배우고, 형편없는 사람으로 모욕한 모 기자를 야구계에서 퇴출시킬 것을 요청한다”고 대응했다. 은퇴선수협회도 성명서를 내고 “모 기자의 발언은 야구계 선배들로서 상당한 모욕감을 느끼게 한다. 과도한 세리머니와 못 배운 야구인들이라는 표현은 어떤 관계가 있는가”라고 날을 세웠다.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롯데에서 뛰었던 라이언 사도스키까지 합세했다. 미국에 머물고 있는 그는 SNS에 “LG는 KBS N에 사과하지 마세요. 정 아나운서한테 사과하세요. KBS N이 어린아이처럼 굴고 있어요”라고 방송 관계자를 비판했다.



김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