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0세 이상 하우스푸어 대상 주택연금 사전가입제 시행

다음 달부터 50대 하우스푸어(내 집 빈곤층)가 주택연금에 가입해 주택담보대출 원리금을 갚을 수 있게 됐다. 금융위원회는 주택담보대출 상환 목적에 한해 주택연금 가입연령을 10살(부부 모두 만 60세→만50세) 낮춘 ‘주택연금 사전가입제도’가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박근혜 대통령의 하우스푸어 구제 공약 중 하나다.



 이에 따라 주택금융공사는 주택담보대출 원리금 상환에 어려움을 겪는 50세 이상 하우스푸어를 위한 ‘사전가입 주택연금 상품’을 다음 달 3일 내놓는다. 6억원 이하 1가구 주택이 가입 대상이다. 가입자는 주택연금을 주택담보대출 금액만큼 한꺼번에 인출해 갚을 수 있다. 남는 연금 잔액은 60세부터 평생 나눠 받게 된다. 이 제도는 일단 내년 5월까지 1년간 운용된다.



이태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