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용기 목사 조사 검찰, 배임 혐의로

검찰이 교회에 150억원대 손해를 끼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를 받고 있는 조용기(77·사진)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를 소환 조사한 것으로 28일 확인됐다. 지난해 9월 이후 두 번째 소환 조사다. 서울중앙지검 조사부(부장 양호산)는 조 목사가 2002년 장남인 조희준(48) 전 국민일보 회장의 아이서비스 주식 25만 주를 적정가(1주당 2만4000원)보다 비싼 주당 8만7000원에 교회가 사들이도록 압력을 넣어 157억여원의 손해를 끼친 혐의에 대해 27일 소환 조사했다.



검찰은 조 목사가 “교회에 필요 없는 주식을 고가에 매입하면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총무국장의 보고를 받고도 “아들이 어려운 상황이라 어쩔 수 없다. 조용히 처리하라”며 매입 강행을 지시한 것으로 보고 있다. 교회 장로 29명은 지난해 9월 “조 목사가 교회 자금을 유용했다”며 배임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었다. 조 전 회장은 개인 빚을 갚거나 세금을 내기 위해 자신이 대주주로 있던 넥스트미디어홀딩스 계열사 자금 36억원을 무단 대출받아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특경가법상 횡령·배임)로 올 1월 징역 2년을 선고받고 수감 중이다.



김기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