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현아 부사장 원정출산 논란

조양호(64) 한진그룹 회장의 장녀인 조현아(39·사진) 대한항공 부사장이 미국 하와이에서 출산을 해 ‘원정 출산’ 논란이 일고 있다. 28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조 부사장은 지난 주말 하와이 병원에서 아들 쌍둥이를 출산했다. 이를 두고 조 부사장이 쌍둥이 아들들의 미국 국적 자동 취득을 위해 미주본부 발령 형식을 통해 원정 출산을 한 것 아니냐는 뒷말이 나오고 있다.



올 3월 임신 중 미국 발령

 대한항공은 “조 부사장은 지난 3월 20일 대한항공 미주지역본부 로스앤젤레스 윌셔 그랜드호텔 재개발 및 하와이 와이키키 리조트호텔 리노베이션 프로젝트 총괄담당으로 전근 발령을 받아 미국에서 근무 중인 상황”이라며 “해외 현지 근무 중 출산을 했지만 한국민으로서의 책임과 의무를 다하겠다”고 밝혔다.



 현행 법에 따르면 해외 출생자는 만 22세가 되기 전까지 하나의 국적을 선택해야 하며 제1국민역에 편입된 남성은 만 18세 때 국적을 결정해야 한다. 조 부사장은 대한항공 호텔사업본부장·기내식기판사업본부장·객실승무본부장을 맡고 있으며 2010년 10월 초등학교 동창인 유명 성형외과 원장과 결혼했다. 올해 1월 부사장으로 승진했으며 지난 10일 남동생 조원태(38) 부사장, 여동생 조현민(30) 상무와 함께 조 회장으로부터 대한항공 지분 1.06%씩을 증여받았다.



박진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