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화적 차이"…'티아라 N4' 미국 수영장 공연 해명

[사진 해당 동영상 캡처]


티아라엔포 소속사 코어콘텐츠미디어(이하 코어) 측이 ‘티아라엔포(티아라N4)’의 미국 수영장 공연에 대해 해명했다.



28일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티아라엔포가 미국의 한 수영장에 마련된 무대에서 공연하는 영상이 공개됐다. 미국 진출을 선언한 티아라엔포가 수영장에서 공연한 모습이 전해지자 일부 네티즌 사이에서는 홀대를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소속사 관계자는 28일 “현재 온라인 상에 공개된 동영상은 26일(현지시간)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MDW 2013(Memorial Day Weekend 2013)’ 크리스 브라운의 콘서트 무대에 게스트로 출연한 티아라 멤버들의 모습을 촬영한 것”이라고 했다. 또 “이 파티는 미국에서 해마다 열리는 파티로, 행사에 참여한 사람들은 대부분 수영복을 입는다”라고 밝혔다.



이어 “공연장 분위기가 자유로워 상의를 완전히 탈의한 후 무대에 오르는 뮤지션도 있다”라며 “티아라엔포 역시 당시 분위기에 맞춰 수영복 의상을 입은 것인데 문화적인 차이 때문에 논란이 불거진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첫 번째 무대를 촬영한 동영상을 보면 ‘전원일기’ 곡에 맞춰 관객들이 어깨를 들썩이며 즐거워하는 모습이 보인다.



동영상을 올린 이가 “노래 도중에 DJ가 반주를 끊어서 멤버들이 많이 화를 냈고 창피해 했다”고 말한 부분에 대해서 소속사는 “이 부분은 크리스브라운이 멘트를 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