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패륜 동영상' 경찰 수사 착수…순천제일고 "해당 학생 중징계"

[사진 순천제일고 페이스북]


‘패륜 동영상’으로 논란이 된 순천제일고등학교가 공식사과했다.



28일 순천제일고등학교는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현재 인터넷에 올라온 본교 학생들의 비윤리적 행위에 대해 피해자 분과 그의 가족, 본교 학생에게 실망을 느끼신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어 “해당 학생들을 중징계처리 할 예정”임을 밝히며 “학교 차원에서 해당 학생들과 그의 학부모, 교직원들은 피해자 분과 그 가족 , 해당 기관에 진심 어린 사과를 전한다”고 했다.



순천제일고는 “본교는 이번 사태를 깊이 반성하고 학생들의 인성교육을 위해 교직원, 본교 학생회가 인성교육 시스템을 강화해 이번과 같은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조치하겠다”며 “본교 학생들의 비윤리적 행위로 충격과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27일 SNS를 통해 ‘순천 제일고 패륜 동영상’이 빠르게 유포됐다. 영상에는 봉사활동을 위해 순천시 상사면에 위치한 노인요양시설을 찾은 고교생 2명이 거동이 불편한 할머니를 향해 장난을 치고 있다. 학생들은 할머니를 향해 “네 이놈 당장 일어나지 못할까”라는 말을 비롯해 “꿇어라, 꿇어라, 이게 너와 눈높이다”라고 말하며 도 넘은 장난을 치고 있어 논란을 일으켰다.



전남 순천경찰서는 28일 “‘순천 제일고 패륜 동영상’에 대해 해당 학교, 요양시설 및 학생들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신속히 확인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경찰은 “사실관계 확인 후 형사처벌 여부 등을 포함해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히 조치하겠다”며 해당 학생에 대한 형사처벌도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