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수협, 한성윤 기자 퇴출 요구에 '야구계 시끌'

‘물 세례 세리모니’로 야구계가 시끄럽다.



28일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는 한성윤 KBS기자의 퇴출을 요구했다.



‘물 세례 세리모니’에 대해 한성윤 기자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야구선수들을 비하한 글 때문이다.



그는 “야구인들, I goed같은 영어실력은 못 배워서 그렇다 치고 MLB나 일본야구에 무지한 건 무관심이라 하고, 비야구인들이 놀랄 정도로 야구 자체를 모르는 것은 그냥 넘어가지만, 기본적인 개념은 찾아라. 여자아나운서가 만만하지? 검찰취재중 그랬으면 과연 어떻게 되었을까?”라는 글을 올렸다.



이에 선수협은 “야구선수들을 못 배우고, 형편없는 사람들로 모욕한 모 기자에 대해 소속 방송사에 공식적인 징계와 앞으로 야구계에서 퇴출시킬 것을 요청한다”며 “선수협은 야구인들과 야구팬들을 위해서라도 모든 선수들이 한 기자의 취재에 응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논란은 26일 LG트윈스와 SK와이번스의 경기 후 시작됐다. LG임찬규 선수가 인터뷰 중인 정의윤 선수에게 물을 뿌렸는데, 옆에 있던 정인영 KBS N스포츠 아나운서가 같이 물을 맞았다. 더욱이 정인영 아나운서는 두 번째 맞는 물벼락이라 더욱 논란이 됐다.



이후 해당 방송 PD는 SNS에 “야구 선수들 인성 교육이 필요하다. 축하는 당신들끼리 하던지, 너네 야구 하는데 누가 방해하면 기분 좋으냐”는 글을 올리며 불쾌함을 드러냈다. 이어 편성제작팀장은 “앞으로 KBS N에서 경기 후 LG 선수 인터뷰를 볼 수 없을 것”이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리며 논란이 커졌다.



선수협의 기자 보이콧이라는 대응에 의견이 분분하다. 네티즌들은 “한성윤 기자 발언에 선수협도 감정 대응하는 것은 잘못이다”, “발언은 잘못됐지만, 그렇다고 기자를 협박하다니”, “다들 자숙하세요” 등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