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수협 "야구선수 비하 발언 기자, 취재 응하지 않겠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가 ‘물 세례 논란’에 대해 강경대응을 한 KBS N 스포츠로부터 공식 사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28일 선수협은 “KBS N이 소속 구성원들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내용은 KBS N의 공식적인 입장이 아닌 개인적이고 순간적인 감정 표현에 불과한 것이라고 밝혀왔다”고 전했다.



이어 “KBS N은 구성원들의 적절하지 못한 개인적 감정표현에 대해서 선수들을 비롯해 모든 야구인들에게 사과를 전해왔으며, 무분별한 언론보도로 마음이 상한 선수들에게 오해를 풀어주기를 부탁해왔다”고 덧붙였다.



이번 논란은 26일 LG임찬규 선수가 인터뷰 중인 정의윤 선수에게 물을 뿌렸는데, 옆에 있던 정인영 KBS N스포츠 아나운서가 같이 물을 맞으면서 시작됐다. 이후 해당 방송 PD는 SNS에 “야구 선수들 인성 교육이 필요하다. 축하는 당신들끼리 하던지, 너네 야구 하는데 누가 방해하면 기분 좋으냐”는 글을 올리며 불쾌함을 드러냈다. 이어 편성제작팀장은 “앞으로 KBS N에서 경기 후 LG 선수 인터뷰를 볼 수 없을 것”이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리며 논란이 커졌다.



한편 선수협은 이번 논란에 대해 SNS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표출한 한 방송사 기자의 퇴출을 요구했다.



선수협은 “야구선수들을 못 배우고, 형편없는 사람들로 모욕한 모 기자에 대해 소속 방송사에 공식적인 징계와 앞으로 야구계에서 퇴출시킬 것을 요청한다”며 “선수협은 야구인들과 야구팬들을 위해서라도 모든 선수들이 한 기자의 취재에 응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해당 기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야구인들, I goed같은 영어실력은 못배워서 그렇다치고 MLB나 일본야구에 무지한 건 무관심이라 하고, 비야구인들이 놀랄 정도로 야구 자체를 모르는 것은 그냥 넘어가지만, 기본적인 개념은 찾아라. 여자아나운서가 만만하지? 검찰취재중 그랬으면 과연 어떻게 되었을까?’는 글을 올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