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숭용 해설위원, 현역시절 약물복용 고백 파문

이숭용(42) XTM 해설위원이 인터넷 야구 토크쇼에서 현역 시절 약물을 복용했다는 사실을 폭로해 야구계에 파장을 몰고올 전망이다.



이 위원은 27일 방송된 인터넷 야구토크쇼 ‘사사구’에 출연해 “과거 한국시리즈에서 각성제를 복용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해당 방송 진행을 맡은 기자가 “약물 검사 안하던 시절에 ‘잠 안오는 초록색 약’이 있었다고 들었다”며 이 위원에게 질문을 했다. 이에 이 위원은 “솔직히 얘기해서 먹어본 적 있다, 한국시리즈 때”라고 답한 것.



이 위원은 이어 “집중력이… 진짜 막 사람이 막 흥분이 되면서… 혀에다 넣고 마시는 건데 눈이 이만하게 떠진다”며 해당 각성제의 효능을 설명했다.이 위원이 설명한 약물은 고농축 카페인 알약의 일종으로 보인다. 해당 약물은 일반 커피의 30~50배 정도의 카페인이 함유돼 있는 것으로 금지약물로 지정돼 있다.



다시 기자가 “공이 막 이만하게 보인다고 하더라구요, 집중력이?”라고 되묻자 이 위원은 “그건 모르겠는데 눈은 딱 이렇게 되면서 막 이렇게 (가슴에 손을 불끈 거리는 시늉을 하며) 되더라고요”라고 약물 복용으로 달라지는 몸 상태를 설명했다. 과거 외국인선수들이 주로 사용했다고 알려진 고농축 카페인 알약의 효능과 일치하는 설명이다.



이 위원의 갑작스런 약물복용 고백에 함께 출연한 정수근 전 JTBC 해설위원은 당황한듯 “이 위원님, 제가 살면서 다른 건 다 해봤는데 약은 안해봤어요”라며 “그렇게 살지 마세요”라고 말했다.



애초에 질문을 던졌던 기자는 “각성제에요 각성제. 근육을 키우는 게 아니라. 카페인이 아주 강하게 농축된 각성제인데 그걸 먹은 어떤 선수가 공이 정말 이만하게 보인다고(하더라). 근데 어떤 선수는 그걸 먹고 바로 잤대요”라며 해당 약물의 정체를 정확하게 밝혔다.



이 위원이 현역 시절 가장 마지막으로 출전했던 한국시리즈는 2004년 삼성 라이온즈와 현대 유니콘스와의 시리즈다. 당시 이 위원은 현대의 중심타자로 활약했다.



약물복용을 큰 문제의식 없이 언급했다는 점이 문제다. 과거 남용을 연상하게 한다는 점에서 추가적인 파문도 일 수 있다. 한국 프로야구에 도핑테스트가 도입된 시기는 2007년으로 이 위원이 언급한 시기는 이보다 과거다.



그럼에도 과거 약물복용이 실제로 한국시리즈와 같은 중요경기에서도 사용됐음을 현역 선수 출신 해설위원이 공식적으로 언급한 것이라 상당한 파문이 예상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