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정도시 정경호, 카리스마 외모 변신 비결은?

JTBC 새 월화극 `무정도시`에서 마약조직 중간 보스 정시현 역을 맡은 정경호 [사진 일간스포츠]




 '무정도시' 속 정경호의 확 달라진 외모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정경호는 27일 첫방송된 JTBC 새 월화극 '무정도시'에서 마약조직 중간 보스 정시현 역을 맡았다. 피도 눈물도 없이 거칠게 살아가는 모습으로 지금까지의 이미지와는 전혀 새로운 캐릭터를 선보이고 있다.



특히 과거 '미안하다 사랑한다', '개와 늑대의 시간', '그대 웃어요' 등에서 보여준 부드러운 이미지와 전혀 다른 날카롭고 냉철한 조직원의 '상남자 포스'를 풍겨 눈길을 끌었다. 소속사 관계자에 따르면 정경호는 이번 '무정도시'의 날카로운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해 약 4개월 동안 식단을 관리하고 체중을 감량하는 등 몸 만들기에 공을 들였다. 피나는 노력 끝에 마초 이미지에 어울리는 매끈한 수트핏을 완성시키며 '무정도시'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정경호는 27일 방송된 '무정도시'에서 마약 조직 내에서 살아남기 위해 자신의 반대 세력에 반해 쿠데타를 일으키며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한치의 빈틈도 용납하지 않는 강렬한 모습과 스타일리시한 액션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긴 복도에서 홀로 조직원 20명에 맞서 싸우는 장면에서는 과거 전성기의 장국영을 연상케 한다는 평까지 쏟아졌다.



'무정도시'는 마약조직을 무대로 활동하는 언더커버와 그들의 정체를 모른 채 쫓는 경찰조직 간의 대결과 사랑을 그린 느와르터치 액션 멜로 드라마다. 지난해 군 제대 이후 공백기를 무색게 하는 정경호의 화려한 변신이 더욱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원호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