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신고리 2호기, 신월성 1호기 가동중단"…전력수급 비상

신고리 1ㆍ2호기와 신월성 1ㆍ2호기 등 원자력발전소 4기에 불량 부품이 사용된 사실이 드러났다.



이은철 원자력안전위원회장은 28일 오전 “시험성적서가 위조된 제어케이블이 신고리 1·2호기와 신월성 1·2호기에 설치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제어케이블은 원전 사고 발생시 원자로의 냉각 등 안전계통에 동작 신호를 보내는 안전 설비다.



이 위원장은 “문제가 된 제어케이블의 원본 시험성적서를 분석한 결과, 문제 부품이 시험에 실패했는데도 검사를 담당한 업체의 직원이 이를 위조했다”고 설명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달 8일부터 계획예방정비중이던 신고리 1호기에 대해선 정비기간을 연장해 불량 부품을 교체토록 했고, 현재 운영허가 심사단계인 신월성 2호기는 운영허가 전까지 부품을 교체토록 했다.



원전 주무 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는 오후에 기자회견을 열어 가동중단 여부와 앞으로 대책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전국 원전 23기 중 고리 1ㆍ2호기, 신고리 1호기, 한빛(옛 영광) 3호기, 월성 1ㆍ2호기, 한울(옛 울진) 4ㆍ5호기 등 총 8기가 정지 중이다. 원자력안전위원회 발표대로 신고리 2호기와 신월성 1호기가 정지되면 원전 총 10기가 가동 중단된다. 이 경우 원전 전체 설비용량이 2071만6㎾인데 이 가운데 671만6000㎾를 가동할 수 없게 된다.



또 다음 달 8일에는 월성 3호기, 12일에는 신월성 1호기의 계획 예방 정비까지 예정돼 있다.



이에 따라 본격적인 더위 시작과 더불어 여름철 전력 수급 조절에 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