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벽에 택시 탄 뒤 변사체로…대구 여대생 잔혹 살해범은

[사진=JTBC 영상 캡처]
  대구에서 한 여대생이 실종된 지 하루 만에 경주의 한 저수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성폭행을 당한 뒤 살해된 것으로 보고 수사에 착수했다.



여대생 남모씨(22)가 마지막으로 목격된 시간은 지난 25일 새벽 4시경. 남씨는 대구 삼덕동에서 친구 2명과 술을 마시고 집으로 가기 위해 택시를 탄 뒤 연락이 끊겼다.



남씨와 연락이 끊긴 가족들은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고, 26일 오전 10시 30분경 남씨는 경북 경주시 건천읍 한 저수지에서 싸늘한 시신으로 발견됐다. 발견 당시 남씨는 하의가 벗겨져 있었고 얼굴에 심한 타박상을 입은 상태였다.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은 “물 쪽으로 2~3미터 들어가 있었고 시신이 엉덩이가 수면 위로 약간 보이는 상태였다”고 전했다. 사인은 물리적 충격에 따른 장기 손상으로 알려졌다.



휴대전화 위치추적 결과 남씨가 사라진 건 사건당일 새벽 4시에서 5시 사이 대구 공평동 일대로 택시를 탄 곳과 인접한 지역이다.



대구 중부경찰서 수사과장은 “얼굴에 타박상이 있는 것으로 봐서 지능적인 타살로 보고 그 방향으로 수사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은 남씨가 탔던 택시와 기사를 찾는데 수사력을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