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소라, 방송서 고교 중퇴이유 고백

모델 출신 방송인 이소라(44)가 고등학교 중퇴 이유를 밝혔다.



27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한 이소라는 “부모님이 내가 어렸을 때 헤어지셨다. 그때는 나도 어렸고 힘들었다. 어느 정도였냐면 TV 드라마 볼 때 사람들이 우는 걸 보고 왜 저정도 일로 우나 싶었다”고 부모님의 이혼으로 방황했던 학창시절을 떠올렸다.



이소라는 또 “아빠와 엄마와 번갈아가면서 살 때였다. 집에 가기 싫어서 천천히 걸어가려고 일부러 몇 정거장 앞에서 내렸다”며 “그런 식으로 방황하고 학교도 잘 안 가니까 고등학교 때 엄마가 검정고시를 보지 않겠느냐고 하시더라”고 고백했다.



어머니에 대한 미안함도 고백했다. 이소라는 “엄마는 그 당시 나보다도 어린 나이였다. 그럼에도 네 딸을 키우는 고생을 하신 것에 대해서는 대단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