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생수 부풀려 슬쩍…보조금 빼먹은 강남 어린이집 700곳

[앵커]



JTBC와 중앙일보가 집중 보도한, 어린이집 원장들의 비리 문제. 이번에는 경찰이 서울 강남 일대 어린이집 원장들이 국고 보조금 등 수백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잡았습니다.



서영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지역 구의원이자 어린이집 5개를 운영하는 이모씨. 현금인출기 여러 곳에서 돈을 찾습니다.



이씨가 이날 찾은 돈은 어린이집 특별활동비. 경찰은 이씨가 영어, 미술 등 외부 강사가 진행해야 하는 특별활동비를 해당 업체와 짜고 리베이트 방식으로 돌려받은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식자재비를 부풀려 국고보조금을 빼돌리는 등 3년간 모두 2억2700여 만원을 챙긴 혐의도 포착했습니다.



해당 어린이집 관계자는 모른다고 말합니다.



[어린이집 관계자 : 선생님들은 정확히는 저도 잘 모르고요. 그 부분에 대해서는 아마 조사 받고 오신 걸로 알고 있거든요.]



서울 송파경찰서가 이처럼 비리 의혹을 적발한 어린이집 원장은 무려 55명. 액수도 어마어마합니다.



[김수영/서울 송파경찰서장 : 강남권에서 확인된 비리 어린이집만 약 700여개소며, 국고보조금과 특별활동비 횡령액이 약 200억원에서 300억원대에 이릅니다.]



이 뿐이 아닙니다.



유기농 급식 대신 값싼 미국산 쌀을 사용하거나 유통기간이 지난 닭과 값싼 배추를 먹이기도 했습니다.



어린이집들은 원생 수와 교재구입비를 부풀려 국고보조금을 타낸 정황도 드러났습니다.



가족을 보육교사로 허위 등록한 경우도 포착됐습니다.



학부모들은 분노합니다.



[이현영/서울 문정동 : 배신감이 들죠. 아이를 맡기는데 아이를 정성껏 돌봐야 되실 분이 그런 건 정말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어린이집 원장들은 잘못을 일부 인정하면서도 제도에 문제점이 있다고 지적합니다.



[박천영/한국 민간어린이집 연합회 회장 : (정부 당국에) 불합리한 법령과 제도를 개선해줄 것을 간곡히, 그리고 정중하게 요청합니다.]



경찰은 구의원 이씨 등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수사를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어린이 뇌사' 충격 사건, 습관적으로 아이 마구 흔들면…직장맘에겐 '육아 해우소' … 919곳 중 359곳만 설치어린이집도 문어발 무상보육비 따내 운영비 돌려막기도세종청사 어린이집서 폭행…교사 부모가 오히려 '협박' 3번 위반하면 '인가 취소'…통학차량 삼진아웃제 도입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