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달래 붉게 타오르는 비슬산 낙동강에 내려 앉은 비행접시

달성군 비슬산의 참꽃 군락지. 4월에 만개한다. [사진 대구시]


대구 달성군과 경북 청도군의 경계를 이루는 비슬산(해발 1084m)은 역사라는 테마로 관광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비슬’은 비파 비(琵), 슬은 거문고 슬(瑟)자다. 비슬산 꼭대기 바위 모습이 신선이 앉아 거문고를 켜는 모습 같다고 해 붙여진 이름이다. 비슬산은 해마다 4월 참꽃(진달래)으로 붉게 타오른다. 산 정상 100만㎡ 참꽃 군락지는 전국 최대를 자랑한다. 참꽃만 있는 것은 아니다. 2010년 1월 종방된 드라마 ‘추노’의 마지막 장면 촬영지도 있다. ‘추노’의 주인공인 장혁이 사랑하는 여인을 쫓아 온 병사들과 싸우다 최후를 맞는 바로 그 장면이다. 이곳엔 대견사지(해발 1000m) 삼층석탑도 있다. 지금은 주춧돌과 석탑 1개만 남아 있는 대견사는『삼국유사』를 쓴 일연 스님이 머무른 곳이다.

가볼 만한 관광지



 비슬산 자락엔 마비정 마을이 있다. 35가구 60여 명이 사는 이곳은 시내버스가 하루 9차례 운행되는 오지다. 그러나 산촌 풍경이 남은 돌과 흙으로 된 담장, 그 담장에 그려진 ‘설치벽화’는 사진 같은 명물이다.



 비슬산에서 차로 20여 분을 달리면 달서구 대곡동에 있는 24만8000㎡ 크기의 대구수목원이 반긴다. 2002년 5월 문을 연 수목원은 대구의 대표적인 숲 공원이다. 연간 170만명이 찾는다. 45만그루(1700여 종) 수목원엔 비밀이 있다. 1986년부터 90년까지 쓰레기 400만t이 묻힌 곳이다. 대구시는 10년 정도 애물단지처럼 방치된 이곳에 흙을 7m가량 덮고 나무를 심었다.



 물을 테마로 한 관광은 달성군 낙동강변에 있는 강정고령보를 찾으면 된다. 가야금 모습으로 디자인된 강정고령보는 고정보(물넘이 둑, 높이 11.5m)와 가동보를 합치면 길이가 953.5m다. 4대 강 16개 보 가운데 가장 길다. 보 끝엔 특이한 모양의 건물이 있다. 거대한 비행접시처럼 생겼다. 4대강 문화관인 ‘디아크(The ARC)’다. 디아크는 세계적인 건축가 하니 라시드가 설계했다. 디아크는 강 표면을 가로지르는 물수제비와 물 밖으로 뛰어오르는 물고기 모양 등을 형상화했다.



대구시 달성군 강정고령보에 들어선 문화관인 디아크. [사진 대구시]


디아크는 연면적 3688㎡에 지하 1층, 지상 3층 건물로 1∼2층은 다목적실·세미나실, 3층은 전시실과 전망데크에 레스토랑이 있다. 내부엔 강이 변해 온 모습을 영상으로 보여 주는 상영관, 관람객이 그리팅맨(Greeting Man·인사하는 사람) 조각에 소망을 담아 작품 전시에 참여하는 공간이 마련돼 있다.



역사 테마 관광은 달성군 가창에 있는 녹동서원과 수성구 만촌2동에 있는 모명재를 빼놓을 수 없다. 1592년 임진왜란은 대구와 중국, 일본에 특별한 인연을 만들었다. 그 인연이 남은 곳이 녹동서원과 모명재다. 녹동서원은 장군이었던 모하당 김충선(金忠善·1571∼1642)의 위패를 모신 곳이다. 김충선(본명 사야가)은 임진왜란 때 왜군 가토 기요마사(加藤淸正)의 좌선봉장으로 참전했다가 조선에 귀화한 장수다. 그는 귀화 후 왜와 전쟁에서 8차례 공을 세워 김해 김씨 성과 충선이라는 이름을 내려받았다. 지난해 6월엔 이를 기념한 4198㎡ 크기의 부지에 한일우호관을 개관했다. 모명재(慕明齋)는 명나라 장군 두사충의 재실이다. 임진왜란 때 명나라 제독인 이여송을 따라 조선에 온 그는 두 차례 전쟁이 끝난 뒤 귀국을 포기했다. 이후 연재(蓮齋)라는 아호를 모명(慕明)으로 고쳐 현재 중구 계산동으로 이사해 집 주변에 뽕나무를 심고 길쌈을 했다.



 조선 세조 때 단종 복위운동을 하다 숨진 성삼문·박팽년·하위지·이개·유성원·유응부 등 사육신(死六臣)의 위패가 모셔진 달성군 하빈면 묘리의 사당 ‘육신사(六臣祠)’도 있다.



김윤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