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자이벤트 당첨된 우성미씨네

우성미씨가 ‘소리잠’ 바닥재를 깐 거실에 앉아 아들 이호욱군이 피아노 치는 모습을 보며 웃고 있다.




원목 느낌 살린 푹신한 강화장판 깔았더니, 층간 소음·안전사고 막고 인테리어 효과까지

집을 처음 방문한 손님의 눈에 가장 먼저 들어오는 곳이 거실이다. 거실의 바닥재가 오래되면 외관상 보기에도 좋지 않을 뿐만 아니라 층간 소음에도 취약할 수 있다. 14년 만에 마루를 뜯어 재시공한 가족에게서 친환경 PVC 바닥재의 장점을 들었다.



 5월의 어느 날, 서울 송파2동에 있는 한 아파트를 찾았다. 환한 얼굴의 주부와 남학생이 기자를 반긴다. 분명 밖에서 봤을 때는 상당히 오래된 아파트였지만 내부는 새집 같다. 거실에서부터 공부방·안방에 걸쳐 깔려 있는 새 바닥재 덕분이다. 자연스러운 연갈색의 색조를 띤 바닥재는 집 전체에 은은한 고급스러움을 더한다.



 “시공하기 전에는 은근히 걱정을 했어요. 마루 군데군데가 붕 떠 있어서 청소하기도 불편했는데 이런 집안 분위기와 바닥재가 잘 어울릴지 의문이었거든요.” 이 집 안주인 우성미(51)씨는 얼마 전 중앙일보와 LG하우시스가 진행한 ‘소리잠 바닥재 무료 시공 이벤트’에 응모해 당첨됐다. 그는 오래된 마루를 바꾸기 위해 평소 스스로 바닥재 관련 공부를 했다. 몇 년 전부터 바닥재를 교체하려고 마음먹고 있었던 그는 당첨 소식이 정말 꿈만 같았다고 말했다.



  처음 시공팀이 우씨의 아파트를 방문했을 때 바닥의 상태는 그리 좋지 않았다. 마루 곳곳이 주름져 있었고 매끄럽지 못했다. 주부인 우씨가 이런 마루 때문에 느꼈던 가장 큰 불편은 청소할 때였다.



 청소기를 돌릴 때 튀어나온 마루 때문에 기계가 걸리기 일쑤였고, 걸레로 바닥을 닦을 때 역시 딱딱한 질감에 무릎이 아팠다. 일부러 푹신푹신한 슬리퍼를 신고 다녀야만 했다. 간혹 실수로 바닥에 음식물을 쏟거나 키우는 강아지가 배설을 할 때면 닦아도 잘 지워지지 않아 고민이었다. 강아지가 소파에서 뛰어내릴 때마다 딱딱한 바닥에 다칠까 가슴이 철렁하기도 했다.



 층간 소음 역시 큰 문제였다. 올해 고등학교 1학년이 된 아들이 집 안에서 걸을 때마다 ‘쿵쿵’하는 소리가 아래층으로 울리는 상황이었다. 피아노를 치기 위해 무거운 의자를 끌어서 옮길 때 나는 소리도 신경이 쓰였다. 아래층에 사는 이웃이 올라와 조용히 해달라고 항의하는 일도 다반사였다.



 결국 바닥재를 교체하기 위해 알아보니 온돌마루와 강화마루가 그의 눈에 들어왔다. 하지만 강화마루는 물을 흘리거나 할 경우 자칫 기존 마루처럼 들뜰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고, 온돌마루는 가격이 비싸 내키지 않았다. “그러던 중 독자 시공 이벤트에 당첨돼 친환경 PVC 바닥재로 교체하게 됐어요. 장판이라고 해서 조금 우려했는데 막상 바꾸고 보니 온돌마루 느낌이 나며 고급스러워서 좋았죠.” 원목 느낌을 주는 ‘소리잠 Oak’로 선택해 시공한 후 우씨는 확 달라진 집안 분위기를 첫번째 장점으로 꼽았다.



소음 30% 이상 줄고 얼룩 잘 지워져



 바닥재를 교체한 후 달라진 점은 또 있다. 청소를 할 때도 변화가 나타난 것이다. “청소기가 거침없이 밀리고, 걸레로 바닥을 닦을 때도 푹신한 느낌 덕분에 무릎에 부담이 없고 편해서 이제는 청소를 하는 것이 즐거워졌어요.” 단지 새 바닥재여서 그런 것만은 아니라고 그는 말한다.

 

 소리잠 바닥재의 특성상 바닥에서 쿠션감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란다. 게다가 바닥에 음식을 쏟아도 예전과는 다르게 금방 닦여 청소가 수월해졌다.



 특히 4.5㎜ 두께의 고탄성 구조가 적용된 바닥재는 인체에 최적화된 쿠션감 덕분에 일반 마루와는 달리 좋은 보행감을 느낄 수 있었다. 청소를 할때도 무릎과 발이 편안해져 관절에 주는 무리를 줄일 수도 있다. 한 번 걸을 때 맨바닥 대비 약 17㎏의 하중 부담을 줄여주는 특징도 있어 예전에 신던 슬리퍼를 더 이상 신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 두번째 장점이었다.



 무엇보다 층간 소음에 대한 고민이 해결된 것이 우씨가 꼽은 가장 큰 변화다. “아이들이 무심코 세게 발을 딛거나, 피아노 의자를 끌 때 나는 소리가 크게 작아졌어요. 아래층에서 항의하러 올라오는 일도 없어졌고요.” 그는 층간 소음 문제가 어느 정도 해결된 덕분에 그동안 받았던 스트레스가 확 줄었다고 한다.



 실제 소리잠은 일반 콘크리트 구조의 바닥에서 나는 소음을 30% 이상 줄일 수 있어 조용하고 쾌적한 생활을 도와준다. 더 이상 층간 소음 걱정에 골치를 썩일 일도 줄어들고, 강아지가 다칠 염려를 하지 않아도 되는 것이다.



 우씨는 앞으로도 바닥재를 교체할 일이 생긴다면 층간 소음을 방지할 수 있는 바닥재를 선택하겠다는 입장이다. 층간 소음과 안전사고 예방, 인테리어라는 일석삼조의 효과를 누릴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제는 집에 들어올 때마다 즐거워요. 남편과 아이들도 새 집에 온 것 같은 느낌이 든다며 좋아한답니다.”



<글=김록환 기자 rokany@joongang.co.kr, 사진=김진원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