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외문화재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한국전쟁 때 유실된 우리 문화재들은 어디로 사라진 것일까. KBS1 ‘시사기획 창’이 미국에 있는 우리 문화재를 추적했다. 28일 오후 10시 방송.



 조선 왕실의 상징물 ‘어보(御寶·사진)’는 왕과 왕비의 행적을 확인할 수 있는 인장이다. 한국전쟁 당시 일부가 분실됐다. 기록으로 확인된 총 375과(顆). 이 가운데 국내에 있는 것은 324과다. 사라진 어보에 관한 단서는 미국 국립문서보관소에서 찾을 수 있었다. 문화재제자리찾기운동을 하는 혜문 스님이 찾아낸 미 국무부의 기록물에는 53년 당시 47개 어보가 일본과 미국으로 건너갔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취재진은 조선 제18대 임금 현종의 세자 책봉 당시 만든 ‘현종세자책봉옥인’을 미국에서 찾아냈다. 미군이 가져간 유물 가운데 ‘호조태환권’ 10냥짜리 원판도 있다. 대한제국 최초의 지폐인 호조태환권 원판은 한국전쟁 당시 미군이 덕수궁에서 가져갔다. 현재 국외에 보관된 우리 문화재는 총 15만 점에 이른다. 그 환수 방안을 모색한다.



강기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