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뛰고 넘어지며' 언론인 외길 52년 "가장 기억 남는 기사는 미담 기사"

60~80년대 한국 정치사 한복판에서 뛰었던 심상기 회장. “회고록은 나의 삶을 반추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격동의 시대를 재조명하기 위해 썼다”고 말했다. [사진 서울문화사]


심상기(77) 서울문화사 회장은 50년 넘게 언론인으로 외길을 걸었다. 고려대 법대를 졸업하고 4·19 혁명 직후인 1961년 경향신문 기자로 입사했다. 곧바로 5·16 쿠데타를 겪었다. 65년 중앙일보 정치부로 자리를 옮긴 뒤 3선 개헌, 7·4 남북공동성명, 10·26 사건, 5·18 광주민주화운동, 아웅산 테러 사건 같은 굵직한 현대사를 취재·보도했다. 심 회장은 “예민했던 시기라, 기사보단 취재수첩의 기록으로 간직한 게 더 많을 수밖에 없었다”고 지난 50년을 회상했다. 회고록 『뛰며 넘어지며』(나남)를 출간한 이유다. 심 회장을 25일 서울 한강로 서울문화사에서 만났다.

심상기 서울문화사 회장 오늘 회고록 출판기념회



 - 언론인으로서의 삶을 되돌아보며 쓴 책 같다.



 “나 개인보다는 시대다. 내 기억을 더듬어 격동의 시대를 재조명하고 싶었다. 기록을 전달해야 한다는 소명감이 뒤늦게나마 되살아났는지도 모른다.”



 - 군사정권 시절 고초도 겪었는데.



 “72년, 이후락 당시 중앙정보부장의 방북 사실을 미리 알고 기사화하려다 중앙정보부로 연행됐다. 기밀 누설한 사람을 불라고 했다. 고문을 당해 고막이 찢어졌지만 ‘아무리 개 패듯 해도 절대 취재원은 밝힐 수 없다’고 했다. 국회 주변에서 주워 들은 걸로 하고 이름은 밝히지 않기로 타협해 풀려났다.”



 - 그래도 편집국장 등 요직을 거쳤다. 성공가도를 달린 것 아닌가.



 “영광은 편집국장에 오르던 그날뿐이었던 것 같다. 7월에 기자들이 무더기로 해직됐다. 중앙일보·TBC에서 쫓겨난 기자도 30명이 넘었다. 11월엔 TBC를 뺏겼다. 참담했다. 이듬해엔 소설가 한수산씨가 연재소설 ‘욕망의 거리’로 곤욕을 치렀다. 소설에 정부를 비판하는 내용이 있다고 해 당시 문화부장, 출판부장 등이 보안사로 끌려가 고문을 당했다. 한수산씨는 고문 후유증으로 극도의 정서 불안에 시달리다 88년 일본으로 떠났다. 그런 시기였다.”



 - 기억에 남는 기사가 많을 것 같다.



 “의외일 수도 있는데 개인적으로 가장 기억에 남는 기사는 61년 경향신문에 쓴 ‘맨발의 배구팀’이란 미담 기사였다. 연습도 제대로 하기 어려운 시골 여자중학교 배구팀이 역경 끝에 우승을 차지한 기사였다. 체류 여비가 모자라 시상식 참석을 못한다는 얘기도 실었는데, 숙식을 제공하겠다는 독지가가 나서는 등 호응이 컸다. 기사쓰는 맛을 들인 계기였다.”



 - 53세에 창업하는 게 어렵지 않았나.



 “내 회사를 차리고 싶다는 건 오랜 꿈이었다. 88년 창간한 ‘우먼센스’가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대박이 났다. 여세를 몰아 만화잡지인 ‘아이큐 점프’를 냈다. 본격적으로 시사성을 띤 뉴스매체를 내보고 싶었다. 시사 주간신문 ‘일요신문’과 ‘시사저널’을 인수한 것도 그 열망 때문이었다.”



 심 회장은 “ 건강이 허락된다면 언론인으로서의 길을 계속 걷고 싶다”고 했다. 출판기념회는 28일 오후 6시30분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린다.



한영익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