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병곤 황금종려상 수상…칸영화제 단편 부문 최고상

27일 막을 내린 제 66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한국의 문병곤 감독이 만든 '세이프'가 단편 부문 최고상인 황금 종려상을 수상했습니다.



한국영화가 칸 영화제 단편 부문에서 최고상을 받은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게임장 환전소에서 일하는 여자와 도박에 중독된 남자 사이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세이프'는 인간 소외를 겪는 현대인의 모습을 잘 그렸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