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15 공동행사 사실상 불허…"북한 이중적 모습" 비판

[앵커]



정부가 오늘(27일) 6.15 남북공동행사를 불허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북측이 지난주 이 행사를 개성이나 금강산에서 개최하자고 제안한 데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인데요, 통일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안착히 기자, 통일부가 오늘 대변인 성명에서 이런 입장을 밝혔다고요?



[기자]



예.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 시간을 통해 성명을 발표했는데요, 내용은 이렇습니다.



"북한은 정치적 의도가 담겨 있는 6·15 남북공동행사에 더 이상 집착하지 말고, 조속히 남북 당국간 대화에 호응해 나올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라고 했는데요, 북한이 지난주에 제안한 6.15 남북공동행사의 우리 측 참가를 사실상 불허하겠다는 뜻입니다.



정부는 북한의 '남남갈등' 조장 시도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면서 "북한이 개성공단 관련 남북 당국간 대화 제의는 지속적으로 거부하면서 민간단체를 상대로 6·15 남북공동행사 개최를 제의하는 등 이중적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른바 '통민봉관'(通民封官) 행태를 비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의 이러한 태도는 진정성이 의심스러울 뿐만 아니라 남남갈등을 조장하려는 구태의연한 행태로서 심각한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는데요, "북한이 남북관계 개선에 진정 관심이 있다면 우리 민간기업이나 단체를 접촉할 것이 아니라 하루 속히 남북 당국간 대화에 나와 신뢰를 쌓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이를 위해 북한은 먼저 단절시킨 개성공단의 군 통신선을 복원해야 한다"면서

"우리측이 지난 14일 제의한 개성공단 관련 남북 당국간 실무회담에 조속히 호응해 나와 원부자재·완제품 반출 문제부터 시급히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관련기사

정부 "북한 6·15행사 집착 말고 당국간 대화 호응해야""최용해 방중은 北 태도 변화 아닌 처세적 전술"'북한 잠수함 탐지' 차기 해상초계기 20여대 추가 배치"괴뢰대통령 박근혜" 실명 거론 맹비난…북한 의도는?'6자회담 복귀' 방송선 빠져…이중플레이 북한의 속내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