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형아 출산 급증, 임산중 비타민A 과다 섭취도 위험…왜?



산모 고령화 등의 영향으로 선천성 기형아 출산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2005년부터 2011년까지 1살 미만 아기에게서 선천 기형이나 변형 및 염색체 이상이 급격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6년 동안 선천 기형으로 진료를 받은 아기는 2005년 1만 3786명에서 2011년 3만 2601명으로 136.5% 급증했다.

이처럼 선천 기형이 크게 증가한 것은 출산 연령이 높아진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산모의 나이가 많으면 다운증후군 같은 염색체 이상이 나타날 확률이 높아지며, 인슐린 저항성이 높아져 임신성 당뇨의 위험도 커진다.

실제로 2011년 30~40대 출산 여성은 2005년에 비해 각각 36.3%, 104.2% 증가한 반면, 30대 미만 출산율은 22.4%로 감소했다. 다시 정리하면 출산연령이 크게 높아진 동시에 초산 연령도 높아진 것이다.

한편, 기형아 출산의 또 다른 원인으로는 임신부가 검증되지 않은 약을 먹는 것도 포함됐다.

염증을 가라앉히고 해열 효과가 있는 이부프로펜 성분은 태아의 동맥관을 막을 수 있으며, 여드름 치료제인 이소트레티노인은 태아의 청각과 시각 이상, 정신지체 등을 일으킨다.

또한 류머티즘 관절염에 주로 쓰는 메토트렉세이트를 임신 초기에 복용하면 태아의 얼굴이나 뼈 기형을 유발할 수 있어 조심해야 한다.

몸에 좋은 것으로 음식이 임산부에게 독이 되는 경우도 있다. 비타민 A의 경우 섭취가 과할 경우 기형아를 낳을 위험이 커지고, 홍삼과 알로에 역시 임산부가 먹어도 되는지 검증되지 않았다.

고령 산모의 영향으로 선천 기형아 출산이 급증하고, 임신부 10명 중 1명은 잘못된 약물 복용으로 낙태를 선택하는 상황, 출산을 위한 몸 관리와 안전한 약 복용과 음식섭취가 요구된다.


(JTBC 방송뉴스팀)
사진=중앙 포토 DB

관련기사

혜박 다리 길이, 톱모델의 위엄…앉으나 서나 '길다'[포토] 정인영·정의윤, 임찬규 물벼락 세례에 '홀딱 젖어''히든싱어' 녹화장에 응급차가? 후 아빠, 윤민수 때문에…'신화방송' 전진, 성대모사로 정종철 수제자 등극[썰전] 서태지 자택 공개…'최고 ★의 집' 이 정도였어?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