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현준 "결혼식 전 혼인신고 한 이유는…" 고백

[사진 뉴시스]


배우 신현준(45)이 결혼을 앞두고 혼인신고를 먼저 한 이유를 전했다.



신현준은 26일 오후 6시에 열리는 결혼식에 앞서 오후 3시 30분쯤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내 기자회견을 가졌다. 앞서 신현준은 얼마 전 자신의 트위터에 “린다(Rinda)야, 사랑해!”라며 혼인신고를 한 사실을 밝혔다. 이에 혼인신고를 먼저 한 배경에 대해 많은 관심이 쏠린 상황.



신현준은 ‘신부가 12살이나 어려서 법적 절차를 먼저 밟았냐’는 취재진들의 질문에 “사실 신부가 음악을 하는 친구인데, 결혼 직후 신부에게 아주 중요한 페스티벌이 있었다. 그런데 내가 안 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더니 그 말을 듣자마자 취소를 하더라”며 “정말 감동해서, 신부에게 기억에 남는 선물을 줘야겠다고 생각해서 손을 잡고 강남구청에 가서 혼인신고를 했다”고 밝혔다.



그는 ‘웨딩드레스를 입은 신부의 모습이 어떻냐’는 질문에 “심하게 아름답다”고 말하기도 했다. 대한민국 배우 중 대표 노총각으로서 이제 딱지를 뗀 소감에 대해선 “행복하다. 내 결혼식이 나와 신부, 두 사람과 많은 분들에게 즐거운 축제가 되었으면 한다”며 “오늘 하객 분들도 즐거웠으면 좋겠고, 축복받는 결혼식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신현준의 예비신부는 12살 연하의 음악을 전공한 재원으로 지난해 교제를 시작했다. 앞서 신현준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저 결혼합니다. 이제는 둘이 돼 성실하고 더 노력하는 하나님의 아름다운 일꾼이 되겠습니다”라며 결혼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신현준은 1990년 영화 ‘장군의 아들’로 데뷔 이후 ‘천국의 계단’, ‘카인과 아벨’, ‘바보엄마’, ‘각시탈’, ‘울랄라부부’ 등 여러 작품에서 다양한 매력을 보였으며 ‘연예가중계‘ MC로 활약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