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0명과 성관계" 상습 감금·성폭행男, 모텔 CCTV보니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 김홍창)는 ‘조건 만남’으로 여성들을 유인한 다음 성폭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로 최모씨(32)를 구속기소했다고 26일 밝혔다.



검찰은 이와 함께 최씨에 대해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및 성충동 약물치료 명령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 3월23일 저녁 스마트폰 채팅방을 통해 만난 20대 여성 A씨를 모텔로 유인, 10시간 동안 감금한 상태에서 성폭행하고 스마트폰 카메라로 A씨의 나체를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씨는 이와 유사한 수법으로 3월 한 달 동안 4명의 여성을 상대로 범행을 저질렀다. 일부 피해여성의 경우 주민등록증과 신용카드를 빼앗고 나체 사진을 촬영한 뒤 다시 만나줄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검찰 조사결과, 그는 피해 여성들을 모텔로 유인해 흉기로 위협하거나 청테이프로 피해 여성을 묶은 다음 감금하고 범행을 저질렀다.



이 과정에서 일부 피해여성의 주민등록증과 신용카드를 강제로 빼앗고 나체 사진을 찍은 뒤 다시 만나자고 협박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씨는 알몸 상태로 모텔 객실에서 복도로 도망쳐 나온 A씨를 다시 끌고 들어가려다 이 장면을 폐쇄회로(CCTV) 화면으로 본 모텔 관리자한테 제지당하면서 꼬리가 밟혔다.



최씨는 모텔 관리자에게 들켜 현장에서 도주하고서도 두 차례나 추가 범행한 뒤, 경찰에 체포됐다.



최씨는 조사과정에서 지난해부터 경찰에 체포되기 전까지 100여명의 여성과 성관계를 가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최씨에 대한 정신감정을 의뢰한 결과 성매수 및 강압적인 성행위에 과도하게 집착하는 등 성중독 증상을 보여 성충동 약물치료 명령을 청구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청구는 서울중앙지검의 두 번째 약물치료 명령 청구 사건이고 전국에서 19번째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