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추신수, 시즌 2호 보살 성공…3타수 무안타

추신수(31ㆍ신시내티)가 방망이는 침묵했지만 멋진 호수비로 팀 승리를 도왔다.

추신수는 2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1번 중견수로 선발 출장했으나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볼넷 1개로 출루에는 성공했지만 삼진을 두 개나 기록했다.

전날 4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던 추신수는 이틀 연속 안타를 뽑지 못하며 시즌 타율이 2할9푼3리에서 2할8푼8리(177타수 51안타)까지 내려갔다.

그러나 시즌 2호 보살을 기록하며 실점을 막았다. 5회초 컵스의 앤서니 리조가 우중간 안타를 날린 후 2루까지 달리자 추신수가 담장 쪽으로 흐르던 타구를 재빨리 잡아 정확한 원바운드 송구로 주자를 잡아냈다.

이에 앞서 추신수는 2회초 동료 수비수와 충돌하는 가운데서도 타구를 걷어내 박수를 받았다. 추신수는 무사 1루에서 웰링턴 카스티요의 깊숙한 우중간 타구를 향해 뛰어가다가 제이 브루스와 부딪힌 것이다. 하지만 공은 이미 추신수의 글러브 안에 있었다.

신시내티는 추신수의 수비를 앞세워 5-2로 역전승을 거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