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패배의 원흉' 비난받던 로번, 결승전 징크스 털다

[사진=UEFA 캡처]


아르연 로번(29ㆍ바이에른 뮌헨)이 3전 4기 끝에 결승전 징크스를 털어냈다.



로번은 26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2-2013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이하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로번은 후반 15분 마리오 만주키치(27)의 선제골을 도왔지만, 도르트문트는 8분 만에 알카이 귄도간의 페널티킥으로 성공시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팽팽하던 승부를 가른 건 역시 로번이었다. 그는 후반 43분 프랑크 리베리(30)의 뒷꿈치 패스를 받아 감각적인 슛으로 결승골을 뽑았다. 이로써 바이에른 뮌헨은 2000-2001시즌 이후 12년 만에 유럽 정상에 올랐다.



네덜란드 출신인 로번은 그동안 결승전에서는 유독 부진했다. 네덜란드 대표팀 소속으로 2010 남아공월드컵 결승전에 출전했지만 당시 네덜란드는 스페인에게 연장전에서 결승골을 내주며 패했다. 당시 로번은 골키퍼와의 1:1 찬스를 수차례 놓쳤다.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로번은 PSV 에인트호번(2002~2004ㆍ네덜란드)과 첼시(2004~2007), 레알 마드리드(2007~2009ㆍ스페인) 등 명문 구단을 거쳤지만 그는 유럽 정상에 오르지 못했다.



2009년 바이에른 뮌헨으로 이적 후에는 세 차례나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뛰었다. 2009-2010시즌에는 당시 주제 무리뉴(50) 감독이 이끄는 인테르 밀란(이탈리아)에 패하며 무릎을 꿇었다. 로번은 선발로 나섰지만 단 한 골도 넣지 못하고 고개를 떨어뜨렸다.



2011-2012시즌에 맞이한 두 번째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은 악몽이었다. 뮌헨의 홈구장인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로번은 첼시(잉글랜드)를 상대로 연장전에서 페널티킥을 놓쳤고, 승부차기에서도 실축했다. 그는 경기 후 뮌헨 팬들로부터 ‘패배의 원흉’으로 비난받았다.



올시즌 팀내에서 그의 입지는 좁았다. 부상과 부진이 겹치며 정규리그 34경기 중 16경기 출전(5골)에 그쳤다. 독일 대표팀 차기 에이스로 꼽히는 토니 크루스(23)에게 주전 자리를 내주기도 했다. 이로 인해 팀은 분데스리가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렸지만 그는 활짝 웃지 못했다.



하지만 로번은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을 앞두고 절치부심했고, 결승전에서 진가를 드러냈다.



로벤은 경기 후 UEFA 홈페이지를 통해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매우 행복하다”며 “뮌헨의 일원이 되어 자랑스럽다. 챔피언스리그 우승으로 꿈이 현실이 됐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완벽한 시즌이다. 다음주 컵 대회서도 우승하면 우리는 트레블(챔피언스리그 우승·리그 우승·컵 대회 우승)에 성공하며 그것이 우리의 목표”라는 의욕을 나타냈다.



또한 그는 “지난시즌 첼시(영국)와의 챔피언스리그 결승전과 2010년 남아공월드컵 결승전에서의 실망 이후 세번째 결승에서도 패배의 낙인이 찍히는 걸 원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뮌헨, 12년 만에 유럽 챔스리그 우승…우승상금 153억원

뮌헨 이적 앞둔 '도르트문트' 괴체, 팀 실점하자…

하인케스 감독, 뮌헨 정상 올려놓고 명예로운 은퇴

'리그-챔스 우승’ 뮌헨, 분데스리가 최초 트레블 도전

'패배의 원흉' 비난받던 로번, 결승전 징크스 털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