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야구도 신용카드로 봐야 '적시타'



프로야구도 신용카드를 잘 쓰면 깨알 같은 할인혜택이 있다. 적게는 1000원에서 많게는 입장료의 50%까지도 할인된다. 중복 할인까지 받을 수 있다. 카드사별로 혜택을 잘 살펴보면 프로야구도 즐기고 혜택도 챙기는 ‘적시타’를 터뜨릴 수 있다.

할인혜택 다양, ‘공부’ 필요



  할인받기 위해선 구단과 신용카드사에 따라 할인율과 할인 조건이 모두 다르기 때문에 약간의 ‘공부’가 필요하다.



 ‘롯데야구사랑카드’는 프로야구 전 구단의 입장권을 30% 할인해준다. 이 카드는 롯데홈쇼핑, 인터파크, 티켓링크 등에서 온라인으로 입장권을 예매할 경우 3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야구장 내 편의시설 및 음식점에서 5%의 할인도 가능하다.



 또 고객이 원하는 팀으로 디자인된 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다는 것도 특징이다. 신용카드는 물론 체크카드로도 발급이 가능하다.



 NH농협카드의 ‘채움 NC다이노스 카드’는 NC다이노스 구단과의 협약에 따라 발급되는 카드다. 전월 실적에 관계없이 동반 1인을 포함해 NC다이노스 홈경기 입장권 1매당 2000원씩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또 NC다이노스 야구용품 현장 구매 시 5%~10% 할인해 준다.



 하나SK카드는 ‘SK와이번스카드’, ‘한화이글스카드’ 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홈경기 입장권을 각각 1000원씩 현장 할인해 주며 한화이글스카드의 경우 한화이글스샵 이용 시 야구용품을 10% 깎아 준다.



  LG트윈스 팬이라면 홈 경기를 관람할 때 신한카드 사용이 유리하다. LG트윈스 신한카드(LG트윈스 LG카드 포함)로 3000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 물론 신한카드에서 받급된 카드면 2000원은 무조건 할인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