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AIG '큰병 이기는 보험' 보장 든든

암에 이어 우리나라 사망원인 2위에 올라있는 뇌졸중의 경우, 단일 질환 사망원인 1위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우리나라 뇌졸중 환자는 2005년 44만 명에서 지난해 53만 명으로 18.5%나 증가했다.



 스웨덴 말뫼대학병원이 1989년 이후 뇌졸중환자 7천여명을 분석한 결과, 계절적으로는 2월 뇌졸중 사망률이 남성 14.5%, 여성 20.4%로 연중 가장 높았다. 이는 9월 뇌졸중 사망률의 두 배 가까이 높은 수치다.



 가만히 있어도 어지럽고, 극심한 두통을 느낀다면 뇌졸중의 전조증상일 수 있다. 특히, 어지럼증은 뇌졸중 환자의 약 22%가 발병 전에 겪는 흔한 전조증상이다.



 또 사물이 두 개로 보이거나 한쪽 눈이 흐릿해지고, 평소에는 괜찮다가 갑자기 한쪽 손 혹은 발에 힘이 없어지고 저리거나 감각이 무뎌지기도 하며, 발음이 어눌해지거나 갑자기 엉뚱한 소리를 하기도 한다. 이런 증상이 나타나면 뇌졸중을 의심해 봐야 한다.



 병을 미리 자각하는 것 외에 보다 현실적인 대비책을 세우는 것 또한 중요하다.



 최근 중년에게 발생하기 쉬운 성인병을 집중 보장해 주는 보험상품이 있어 화제다. AIG손해보험의 ‘무배당 super 큰병 이기는 보험1304’은 기본 계약으로 골절, 화상 진단 및 골절 수술비를 약관상 지급률에 따라 보장해준다.



 이 상품은 암, 뇌졸중, 급성심근경색 등 중년에 걱정되는 큰 병에 대한 다양한 보장을 제공해 필요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암, 뇌졸중, 급성심근경색의 경우, 진단확정 시 최초 1회에 한해 2000만원을 지급해 가계에 큰 부담을 덜 수 있다. (암의 경우 가입 후 91일부터 적용, 기타피부암·제자리암·경계성종양·갑상선암은 보장금액의 20% 지급, 최초계약후 2년 미만 지급 사유 발생시 보장금액의 50% 지급)



 또 암 입원일당, 방사선치료비, 암 수술비 등 다양한 선택계약이 제공돼 필요에 따라 맞춤 설계가 가능하다. 문의 1644-9807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