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영연구소에 재무팀 직원 20~30명 이 회장 남매 사는 빌라와 10m 거리

서울 필동 소재 CJ인재원. 오너 일가가 사들인 고가의 해외 미술품이 있다. [김성룡 기자]
CJ그룹 이재현 회장의 비자금 사건과 관련해 CJ경영연구소와 CJ인재원이 주목받고 있다. 특히 이 회장이 개인 집무실로 사용해 온 CJ경영연구소는 비자금 조성과 관리 과정에서 막후 역할을 한 곳이 아니냐는 의혹을 사고 있다. 검찰 역시 CJ그룹에 대한 압수수색 과정에서 두 곳에 근무하는 자금담당 직원들의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확보해 분석 작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CJ인재원엔 미술품 수장고

 최근 지상 5층과 지하 6층 규모로 완공된 CJ경영연구소는 서울 장충동 고급 주택가 한가운데 자리 잡고 있다. 이 회장과 이 회장 누나인 이미경 CJ E&M(엔터테인먼트 & 미디어) 총괄부회장 등의 주택이 밀집해 있어 ‘CJ 오너 타운’으로 불리는 곳이다. 연구소는 이 회장과 누나인 이 부회장이 살고 있는 빌라와는 불과 10m 정도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 또 이 연구소와 담벼락이 맞물려 있는 다른 빌라에는 이 회장의 장녀가 살고 있다.



 이 연구소는 삼성·LG 등의 경제연구소처럼 박사급 인력이 상주하며 시장 상황의 변화 등을 연구하고 미래 전략을 짜는 ‘싱크탱크’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CJ그룹 내에서도 이 연구소에서 근무하는 부서와 인력을 모를 정도로 베일에 가려져 있다. CJ그룹 관계자는 “재무팀 직원 20~30명이 근무한다는 소리만 들었을 뿐 그룹 내에서도 누가 무슨 일을 하는지는 잘 모른다”고 말했다. 재계 관계자는 “대외활동을 꺼리는 이 회장이 남의 눈을 피해 개인 집무실로 쓰며 사적인 업무를 보지 않았겠느냐”고 말했다.



 서울 필동 남산골 한옥마을 인근 주택가에 위치한 CJ인재원도 주목거리다. 이곳은 그룹 내 직원들의 교육장이나 결혼식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하지만 CJ인재원에는 이 회장 일가가 서미갤러리 등에서 사들인 해외 미술품 138점 중 일부가 보관된 미술품 수장고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에 대한 검찰 수사가 해외 특수목적법인(SPC)을 통해 조성한 비자금뿐 아니라 미술품을 이용한 비자금 세탁 등으로 확대될 것이란 해석이 나오는 이유다. 실제로 검찰은 CJ인재원에 대한 압수수색 과정에서 이 회장 일가가 보유한 미술품을 관리하는 직원의 컴퓨터도 압수해 간 것으로 확인됐다.



글=장정훈 기자

사진=김성룡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