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금융 회장에 이순우 행장 내정

우리금융지주 차기 회장에 이순우(63·사진) 우리은행장이 내정됐다. 우리금융 회장 추천위원회는 23일 이사회에 회장 후보로 이 행장을 추천한다.



익명을 요구한 정부 고위 관계자는 “현직인 이 행장과 전직 행장인 이종휘 신용회복위원장이 막판까지 경합을 벌였으나 현직인 이 행장의 리더십과 추진력을 높이 사 차기 회장으로 낙점했다”고 말했다.



 이 행장은 우리금융 회장과 우리은행장을 겸직한다. 2007년 황영기 전 회장 퇴임 이후 지주 회장과 은행장을 분리한 지 6년 만에 회장-은행장 겸직 시대로의 복귀다. 우리금융 조기 민영화를 위해선 지주 회장이 주력 계열사인 은행을 직접 총괄하는 게 효율적이라는 정부 판단에 따른 것이다. 정부는 6월 말 우리금융 민영화 방안을 확정, 발표할 계획이 다. 우리금융은 다음 달 14일께 주주총회를 열어 이 행장을 회장으로 선임할 예정이다.



 이 행장은 1950년 경북 경주 출생으로 대구고와 성균관대 법대를 졸업하고 77년 상업은행에 입행했다. 2011년 우리은행장으로 선임됐다.



이상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