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중국 어선 강제로 끌고가…석방 대가 '1억' 요구

[앵커]



북한 해역 인근에서 조업 중이던 중국 어선이 북한 무장조직에 강제로 끌려갔다고 합니다. 선원들을 억류 중인 북한인들이 억대의 몸값을 요구하면서 중국 내에서 반북 여론이 커지고 있습니다.



정용환 특파원이 전합니다.





[기자]



지난 5일 북한 서쪽 해안에서 70㎞ 떨어진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중국 어선 랴오푸위호가 소속을 알 수 없는 무장 북한인들에게 강제로 끌려갔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이 배의 선주는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에 선원 16명과 어선이 북한에 억류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어선을 나포한 주체가 북한 군인지, 해안 경비대인지, 아니면 또 다른 무장세력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문제는 석방 대가로 돈을 요구한다는 겁니다.



소말리아 해적들이 배와 선원을 납치한 뒤 돈을 걸고 석방 협상을 하는 방식과 똑같습니다.



선주 측은 나포 이후 8차례에 걸쳐 전화가 걸려와 단동의 한 무역회사 계좌로 60만 위안, 우리돈 1억 900만 원을 송금하라는 요구를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지난해 5월에도 중국 어선이 북한 측에 끌려갔다가 당국간 협의로 풀려났는데 1년만에 나포 사건이 또 불거지면서 중국의 대북 여론은 급격히 악화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북한 미사일 발사, 미국과의 대화 유도하려는 수단""자재 반출 제안, 남측이 외면" 북한 입주기업에 또 팩스북한 발사 미사일 '신형방사포' 가능성…도발 예의주시"5.18 북한 개입? 말도 안 돼"…왜곡 보도에 법적 대응기적을 만든 의사 피터 리 "기퍼즈 의원이 날 바꿨다"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