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별밤지기' 이문세를 울려버린 히든싱어 너무하네!

[사진 JTBC]


30년 내공의 가수 이문세(54)가 JTBC 히든싱어에 출연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라디오 ‘별밤지기’로 대한민국 소녀들의 첫사랑 감성을 지배했던 듣는 음악의 종결자 이문세. 하지만 히든싱어에 출연한 그는 초반부터 순탄치 않았다. ‘가장 이문세 같지 않은 사람’으로 연거푸 자신을 찍는 평가단에 “나 같은 목소리 싫어해요”라며 따져 물었다.

모창능력자들과 히든 스테이지에서 소절을 나눠 불러본 그는 “모창능력자가 노래를 부르기 시작하는데 MR이 아니라 AR(All record: 가수의 목소리까지 포함된 원곡 음악)을 잘못 튼 줄 알았다”며 자신의 차례가 다가올 수록 “공포스럽다”는 심경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날 이문세는 결국 눈물까지 보이며 애써 마음을 가다듬다가 “히든싱어에 다시 나오겠다”고 선언했다.

‘히든싱어’이문세 편은 18일 토요일 밤 11시 JTBC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