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엔캐리 가능성 크지 않아" 정찬우 금융위 부위원장

금융 당국이 당분간 엔캐리(금리가 상대적으로 낮은 일본에서 엔화 자금을 조달해 금리가 높은 다른 국가에 투자하는 것)가 확대될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최근 엔저(円低)가 심화하면서 엔화 자금이 몰려와 한국 시장을 불안하게 할 것이라는 관측과는 다른 분석이다.

 정찬우 금융위 부위원장은 16일 “ 일본 주식의 높은 수익률과 세계적 저금리에 따른 해외채권의 매력 저하로 당분간 급격한 엔캐리 가능성은 크지 않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연일 상한가를 치는 일본 증시에 비해 한국 주식시장은 게걸음을 하는 데다 채권금리가 낮아 한국시장으로 들어올 매력을 별로 못 느낀다는 것이다.

이상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