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초저금리 시대 최고 노후 대책은 많이 벌기보다 오래 일하기

초저금리 시대에 가장 확실한 노후 대책은 ‘오래 일하기’라는 분석이 나왔다. 정기예금 금리가 1%대로 떨어지면서 이자소득이 급감한 반면 꾸준히 수익이 발생하는 직업의 가치가 상대적으로 높아졌다는 얘기다.

 16일 미래에셋은퇴연구소에 따르면 저금리가 심화하면서 일자리의 가치는 크게 올라갔다. 즉 은퇴 후 연간 2000만원의 이자수익으로 생활하기 위해선 금리가 5%일 때 원금 4억원이 필요하다. 금리가 4%로 하락하면 5억원, 3%로 하락하면 6억7000만원이 있어야 한다. 하지만 금리가 2%까지 내려가면 무려 10억원이 필요하다. 할 수 있는 저축액은 한계가 있는데, 금리가 계속 하락하면 은퇴자금 확보가 어려워지게 된다.

 반대로 금리가 낮아질수록 인적자산의 가치는 상승한다. 인적자산은 개인이 은퇴하는 시점까지 창출하는 모든 소득을 현재가치로 환산한 것이다. 45세 근로자의 평균소득(4246만원)을 기준으로 할 때 금리가 1%포인트 하락할 때마다 인적자산은 4000만원가량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금리가 일정할 경우 인적자산의 가치는 은퇴시기가 늦어질수록 오른다.

  김경록 소장은 “정년 전 미리 자신의 관심 분야를 파악하고 오래 일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윤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