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썰전' 이철희 "윤창중, 주한미군 범죄자와 맞교환" 해법 제시?

  JTBC ‘썰전’ 이철희(49)가 윤창중 전 대변인의 인턴여성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네티즌의 의견을 인용하며 새로운 해법을 제시했다.



16일에 방송되는 JTBC ‘썰전’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첫 한미 정상회담의 성과와 함께 윤창중 전 대변인의 성추행 사건을 집중 조명했다.



이철희는 최근 논란이 된 윤 전 대변인의 성추행 사건에 대해 “창조적 해법이 있다”라며 “네티즌이 쓴 글 중에 ‘미국으로 도망간 주한미군 범죄자와 윤창중을 맞교환하자’는 말이 있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이를 통해 이번 정상회담에서 신뢰 동맹으로 발전한 한미관계를 더욱 돈독히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구라는 “좋은 생각이다.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를 구축할 수 있는 좋은 해법이다”라며 이철희의 해법에 전폭적인 지지를 표했다.



윤창중 전 대변인의 인턴 여성 성추행 사건에 대한 해법은 16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썰전’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