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네 살짜리 아이, '제비뽑기'로 최연소 시장 당선…

네 살짜리 아이가 시장에 당선됐다?



장난이 아닌 현실이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네 살짜리 아이의 시장 당선 소식이 전해지며 눈길을 끌었다.



해당 게시물은 11일(현지시간) 미국의 매체가 보도한 내용이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미네소타주 북부 도셋에서 보비 터프츠라는 이름의 네 살짜리 아이가 시장에 당선됐다.



네 살짜리 아이 시장 당선 이유는 제비뽑기로 알려져 있다. 22명의 주민이 살고 있는 도셋 마을은 제비뽑기로 터프츠를 시장으로 선임햇다.



터프츠의 시장의 임기는 1년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