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강희 "레즈비언 아니야…남자 배우 2명과 교제했다"

배우 최강희(36)가 항간에 떠도는 레즈비언 루머에 대해 입을 열었다.



14일 방송된 SBS ‘화신-마음을 지배하는 자’ MC 신동엽은 게스트로 출연한 최강희에게 “레즈비언이라는 소문이 돌았다”고 말했다. 그러자 최강희는 “그런 소문이 있다. 연관 검색어로 떠서 계속 지우고 있다고” 답했다.



“송은이와 최강희가 사귄다”라는 루머에 대해 최강희는 “소문이 저한테까지 안 오고 검색어로 자꾸 뜬다. 그리고 레즈비언 여배우 인기투표에 제가 5위 안에 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당황한 봉태규가 “이런 이야기를 해도 되냐”고 묻자 MC 김구라는 “내가 있어서 괜찮다. 내가 스펀지처럼 다 막아주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화신’에서는 최강희가 작품을 함께 했던 남자 연예인들 중 두 명과 사귄 적이 있다고 깜짝 고백해 화제를 모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