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크릿 전효성 사과, 민주화 발언…"정확한 뜻 몰랐다"

[시크릿 멤버 전효성(24) 트위터 캡처]




 걸그룹 시크릿의 멤버 전효성(24)이 ‘민주화’ 발언을 공식 사과했다.



전효성은 14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Secretimehs)를 통해 “오늘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의 저의 발언과 관련해서 올바르지 못한 표현을 한 점에 대해 사과 드립니다. 정확한 뜻을 알지 못하고 적절하지 못한 단어를 사용한 점 반성하고 있습니다. 죄송합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주의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 전합니다”라고 밝혔다.



이날 전효성은 SBS 라디오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해 “저희는 개성을 존중하는 팀이거든요. 민주화시키지 않아요”라고 말했다. 이 발언으로 주요 포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전효성’ 오르며 논란이 불거졌다. ‘민주화’의 사전적 의미는 ‘민주(주권이 국민에게 있음)적으로 돼 가는 것 또는 그렇게 되게 하는 것’이란 뜻. 하지만 보수성향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에서는 ‘민주화’를 원래 의미와 달리 ‘억압하다’ 등의 의미로 사용하고 있다. 민주화 운동이 일어났던 특정 지역을 비하할 때도 사용된다. 문맥상 전효성이 ‘민주화’를 ‘일베’에서 쓰이는 대로 사용했다고 볼 수 밖에 없다는게 대다수 네티즌의 의견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