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상면주가 '밀어내기' 압박 시달렸다"…대리점주 자살

‘이번엔 배상면주가?’



남양유업의 ‘밀어내기’식 영업 방식이 여론의 비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인천에서 주류업체 대리점주가 본사로부터 밀어내기와 빚 독촉 압박을 받았다는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했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14일 오후 2시 40분쯤 인천시 부평동 ‘배상면주가’ 대리점 점주 이모(44)씨가 창고에서 연탄불을 피워놓고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숨지기 전 이씨는 본사의 밀어내기 영업방식을 비판하는 내용의 글을 달력 뒷면에 남겼다. 총 4장 분량의 이 글에서 이씨는 “남양(유업)은 빙산의 일각. 현금 5000만원을 주고 시작한 이 시장은 개판이었다. 본사 묵인의 사기였다. 밀어내기? 많이 당했다”라며 “살아남기 위해 행사를 많이 했다. 그러나 남는 건 여전한 밀어내기”라고 밝혔다.



이씨는 2003년부터 부평구에서 이 대리점을 운영해 왔으며 최근 본사에 1억원이 넘는 빚을 지고 판매 압박과 채권 회수 압력에 시달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숨지기 전 동료 점주들에게 유서를 카카오톡 메시지로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배상면주가 관계자는 “물량 밀어내기나 빚 독촉을 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